‘유퀴즈’ 김진영 검시관 “故신해철 부검 참관.. 집도의 거짓말+기록변경 밝혀”

[TV리포트=이혜미 기자] 검시조사관 김진영이 ‘유 퀴즈 온 더 블럭’을 통해 고 신해철 의료사고 사건의 뒷이야기를 전했다.

13일 방송된 tvN ‘유 퀴즈 온 더 블록’에선 김진영 검시관이 게스트로 출연해 검시관의 세계를 전했다.

사망 사건 신고접수 후 과학수사요원과 함께 가장 먼저 현장에 출동해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찾아내고 수사방향을 잡는 것이 검시관의 역할.

이날 김진영 검시관은 “검시관들은 보통 24시간 근무 후 이틀 휴무를 기본으로 한다. ‘유 퀴즈’ 촬영 전인 어제도 살인사건을 조사하고 왔다”는 고백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.

김 검시관은 8년 전 송파구 세 모녀 사건에도 직접 출동한 적이 있었다. 송파구 세 모녀 사건은 생활고에 시달리던 모녀가 마지막 월세를 남기고 세상을 떠난 사건이다.

김 검시관은 “현장에 갔는데 신고하신 분이 ‘안에 여자 세 명이 산다’고 하시더라. 사망자가 여성일 경우 위장이란 게 있을 수 있어서 더 꼼꼼히 조사를 했다. 하나하나 확인하는 과정에서 유서가 있고, 침대구석에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있고, 창문도 테이프로 밀봉돼 있었다”며 당시 현장을 전했다.

이어 “봉투 안에는 ‘죄송합니다. 마지막 집세와 공과금입니다’라는 편지가 있었다. 이분들이 이 글을 쓸 때 얼마나 많은 고민을 하셨을지, 그 심정을 이해하게 되면서 너무 힘들었다”고 고백했다.

고 신해철 사망사건에 대해서도 김 검시관은 “부검 과정부터 참관했는데 내가 간호사 출신이라 집도의가 한 말과 다른 부분들이 보이더라. 손상된 부분에 대해서도 합병증이 아니라 의인성일 확률이 높다는 걸 잡아냈다”고 했다.

아울러 “수술과정에서 의사들이 사진과 영상을 찍어 연구 자료로 활용한다. 그런데 사진자료를 요구하니 없다고 하더라. 숨겨진 폴더를 찾아냈는데 외부서버에 있는 걸로 판단이 됐다. 결국 압수수색을 통해 진료기록이 변경 된 것이 밝혀졌다”며 비화를 전했다.

이혜미 기자 gpai@tvreport.co.kr / 사진 = ‘유 퀴즈 온 더 블럭’ 방송화면 캡처

Leave a Comment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